주식시황

급락한 미국 주식 시장의 영향으로 인한 국내주식시장 하락후 전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8-02-05 12:03 조회1,723회 댓글0건

본문

 

 

113f9dd8bd29ea0c31a4ac07297c955c_1517798968_6009.jpg 

 

 

 

 

 지난 주 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국채금리의 상승으로 인한 여파가

크게 다가가왔다. 채권금리의 상승이 미국 주식에 대한 선호심리를 낮추고 미국 기업들에겍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것이라는 가능성이 있다.

지난 금요일 미국주식시장은 최근 9년이래에 가장큰 낙폭을 보여주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665.75포인트(2.54%) 하락한 2만5520.96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하락률 기준으로는 2016년 6월 이후 가장 컸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59.85포인트(2.12%)와 144.91포인트(1.96%) 떨어진 2762.13과

7240.95에 장을 끝냈다. S&P 500지수는 같은 해 9월 이후, 나스닥 지수는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큰 일간 낙폭을 기록했다


국채금리상승과 미국 채권에 대한 수익률 상승이 미국 주식시장을

하락하게 만들었다. 한편으로는 미국 주식 시장 전문가들은 계속되었던 주식가격의 상승의

피로도의 단순한조정이라 보는 측면도 있지만, ​한쪽에서 거품이 제거되고 있다고 한다

이번주 각 은행총재들의 연설이 예정이 되어있는 만큼, 투자자들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할것이다.

지난 금요일 미국 주식 시장의 폭락으로 인하여 국내 주식 시장을 비롯한 전 아시아 주식 시장에

공포가 확산이 되면서 주식 시장이 시작되었다.

주식시장 전문가들은 미국의 가파른 금리의 상승이 아시아를 비롯한 신흥국주식시장에

큰 충격을 줄것으로 보고있다.당분간 국내 주식시장도 미국의 국채금리의 변동에 따라

움직임을 보일것으로 보고 있지만, 중장기적인 측면에서 보게 된다면,

경기호조가 바탕이 되어있는것 만큼 이번 하락을 매수기회로 삼아

실적이 바탕이 되는 기업들의 주식을 담아보는것도 좋을것이라 보고 있다.

U.S. stock futures opened weaker on Sunday, extending the rout equity markets experienced on Friday

when the benchmark S&P 500 and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notched their worst week

since early January 2016.

While the early indication is for weakness in the U.S. markets

when regular trading resumes on Monday, it is how the day ends rather than begins,

that will be the focus for investors, one strategist said.

“The futures opening lower portends this is a market that might need more of a sell-off,

 but we have got Asian and European trading hours to get through

and futures can change quite markedly through the night,”

said Quincy Krosby, chief market strategist at Prudential Financial in Newark, New Jersey.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stocks/u-s-stock-futures-open-weaker-treasury-futures-up-on-sunday-idUSKBN1FO0VH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