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황

선진국의 통화정책에 따른 국내 주식 시장 전망과 현재 미국 주식 시장의 상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엠씨스탁 작성일17-12-12 08:30 조회1,485회 댓글0건

본문

 

 

5db176daf5ad9db333b8d347c323481d_1513033261_3106.jpg

 

 

뉴욕 맨해튼의 폭발테러 시도가 있었지만 미국 주식 시장에선 강세가 나타났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6.87포인트(0.23%) 상승한 24,386.0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49포인트(0.32%) 높은 2,659.9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00포인트(0.51%) 오른 6,875.0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의 한 버스터미널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있었다.

이 폭발로 인해 4명의 부상자가 나왔지만, 생명의 지장은 없었다.

미국 주식 시장에선 장 초반, 폭탄테러의 영향의 있었지만,

기술업종과 에너지 업종의 상승세로 인해 미국 주식 시장 전반적으로 상승을 보였다.

미국 주식 시장 전문가들은 현 미국 주식 상황에선,

FOMC회의의 금리인상 결과와 특히나 세제개편안의 확실한 결론이 나올때까진

큰 움직임은 없을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계속적인 조정으로 인해 국내 주식 시장의 분위기가 많이

처져 있는것 만큼은 사실이다.

하지만, ​미국 주식 시장에서 기술주가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듯,

국내 주식 시장도 이에 따라 영향을 받아 상승세를 보일듯한 전망이다.

또한 지금 선진국의 통화 유동성 전망을 보자면,

자산매입축소 라던가 금리인상등을 통해 전체적으로 선진국내의

통화유동성을 제한적으로 가지고 가려는 움직음을 보이지만,

세제개편이나 인프라 투자등과 같은 재정정책을 완화시킬것으로 보고있어,

이는 선진국 증시 뿐만 아니라 신흥국 증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것으로 보고 있다.

Wall Street indexes closed higher on Monday and the biggest drivers were technology

and energy sectors as oil prices rose and investors waited for an expected U.S. Federal Reserve rate hike later in the week.

“Investors are a little exhausted from the rise of the market and making sector moves,”

said Rick Meckler, president of LibertyView Capital Management in Jersey City, New Jersey.

“They’re not willing to commit a whole lot of new money at these levels but they’re rotating a bit. Some of it is year-end tax planning.”

Traders, waiting for the Fed’s two-day rate setting meeting to begin on Tuesday,

see an 85-percent probability for a 25 basis point hike to the Fed funds rate target

and a 15-percent chance of a 50 basis point hike, which would be the third rate hike this year,

according to CME Group’s Fedwatch tool.

 

참고: https://www.reuters.com/article/us-usa-stocks/wall-street-ends-higher-with-help-from-tech-energy-idUSKBN1E51DU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